선생님의 일기  하늘만큼 땅만큼 어린이만큼 > 교육정보 > 선생님의 일기

우리 한샘유치원 선생님의 일기 엿볼까요?

선생님의 일기 기분좋은 상담
2015-01-05 13:01:06
한샘유치원장 <> 조회수 1855
112.172.125.189

일주일에 한번 나는....

 

꼭 필요한, 또는 당연한 야근을 한다.

 

직장을 다니는 맞벌이 학부모님들을 위한 상담을 위해서이다.

 

같은 맥락인지는 모르겠지만.

 

"왜 부동산은 일요일에 문을 닫을까?"하는 불만을 가진

 

나로서는

 

맞벌이 학부모님들을 위한 최소한의 배려이고

 

당연한 의무라 여기며,,, 꼭 야근 상담을 한다.

 

 

 

 

한샘유치원에 입학하는 신입생 예비 학부모가 아닐지라도

 

그분들의 정확한 유아교육의 정보를 위해서

 

적합한 교육기관의 선택을 도울 수 있다면..하는 바램으로

 

연중 내내 상담이 필요한 학부모님들에게 유치원 교육을 알리고

 

그 자녀들의 고민을 듣기위한 상담의 시간들을 가진다..

 

 

 

 

 

 

직장에서 조퇴를 하면서까지 전세집을 알아볼 수 없듯이..

 

직장맘들이 조퇴를 하면서 유치원 입학상담을 받을 수 없는 일일터다.

 

 

 

밤 9시가 됐든. 10시가 됐든. 그분들이 오신다고 하면

 

난 충분히 기다리고,

 

적어도 그 분들이 아이들 모두가 귀가한 설렁한 유치원에서

 

너무 미안한 ?상담을 하지 않도록,,, 교사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하고

 

북적북적한(교사들 모두 야근^^)한 야간 상담을 대 환영한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오늘도 늦은 시간에 나란히 오신 부모님과의 상담을 했다...

 

 

 

간만에 교육 프로그램들을 나열하지 않고,

 

모두가 배려하는 삶속에서

 

내 아이가 반듯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찾는다는

 

참으로 기분좋은 상담을 마치고

 

깜깜한 암흙속에 귀가면서도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나는 ....너무나 행복했다.

 

 

 

간만에 참, 멋진 학부모와의 상담이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배려하는 삶

 

더불어 살아가는 환경에서의 내자리를 알아가는 단체생활..

 

그것이 유치원 교육일지니...

 

그 중요성을 알아가는 한샘 유치원 학부모님들이

 

더욱 많아가길 소망하고

 

그 소중한 자녀들의 교육에서 나는 실천해간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오늘은 행복한 잠을 청할 수 있을 것 같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댓글 2개




인천광역시 서구 율도로 15번길 26-9 / 한샘유치원 / 대표자 신성자 / 사업자번호 137-80-09270 / 전화 032-584-3333 / 팩스 032-572-4056
COPYRIGHT 2010 한샘유치원. ALL RIGHTS RESERVED.